지역뉴스
서울
경기
인천
충청
전남
전북
영남
> 지역뉴스 > 전북
전북, A고속 운행수입 3,100원 때문에 ‘해고’
30년 경력 버스 운전사 정년 3년 남겨놓고…
 서울일보 13-02-21 16:00 | 최종업데이트 13-02-21 16:00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5억5,000만원(101명) 상당의 체불임금이 있는 회사가 30년 경력의 버스 운전기사가 ‘운행수입 3,100원을 횡령했다’는 이유로 해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북 전주 A고속 소속의 운전기사 B씨(57)는 회사에서 선행상과 안전운행상 2회․수입증대상․에너지절약상 등을 수상할 정도로 성실하게 근무해왔지만 정년 3년을 남겨놓고 지난 5일 갑자기 해고 통보를 받았다.

B씨의 해고 사유는 진주에서 함양∼인월∼남원∼전주까지 왕복 노선을 운행한 지난달 2일 전북 남원시 인월면에서 뒤늦게 달려온 승객을 매표소가 없는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차시킨 과정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B씨는 승객이 인월∼남원구간의 요금 3,100원을 승차권이 아닌 5,000원짜리 지폐로 지불하자 일단 자신의 돈으로 거스름돈(2,000원)을 내주고 곧바로 출발해야 하는 상황 때문에 받은 돈을 입금봉투가 아닌 주머니에 넣었기 때문이다.

B씨는 이후 하루 운행을 마치고 ‘구간수입승차권 입금봉투’에 1일 ‘수입승차권’과 수작업을 통해 수입구간 내역을 구체적으로 작성한 ‘현금수입금’을 담아 제출하는 과정에 3,100원을 채워 넣지 않은 사실이 폐쇄회로(CCTV)에 판독 결과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B씨는 “버스에 CCTV가 설치돼 회사에서 누락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데 ‘그 어느 누가 의도적으로 횡령하겠느냐’며 버스에 일명 ‘돈통’이 없을 뿐 아니라 회사에서 잔돈을 구비해 주지 않아 자신의 돈으로 거스름돈을 주다 보니 채워 넣는 것을 깜빡한 단순 실수일 뿐”이라고 소명했다.

B씨는 특히 “승객이 현찰로 승차하면 버스를 정차한 뒤 입금표에 바로 써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시내버스와 달리 정기 직통노선을 운행하는 경우 현금을 받는 일이 드물어 1∼2개 코스를 뛰고 나면 발생할 수 있는 실수인데 이를 해고사유로 삼은 것은 불합리하다”고 해명했다.

또 “과거 이와 같은 사례에 비춰볼 때 회사는 CCTV 판독 후 기사의 실수로 누락된 승차권 및 현금에 대해 변제하는 것으로 마무리했고 자신 역시 ‘시인서’를 작성한 뒤 해당 금액(3,100원)과 당시 지급받은 하루 CCTV 관리비 (6,000원)까지 변제했으며 고의성 있는 착복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범죄자로 취급한 것은 너무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사측은 하지만 “고의성 여부와 상관없이 전국 모든 회사가 현금 착복에 관련된 사항은 무조건 해고로 처리하고 있다”며 “지난 5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제42조(해고) 1항에 근거해 처분을 내린 만큼, 번복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B씨는 2010년 ‘체불임금 지급․부당노동행위 근절․노동권 보장’을 요구하며 새롭게 설립한 민주노총 J고속분회에 가입해 파업에 동참했으며 지난 15일 회사를 상대로 ‘재심’을 신청한 상태다.

김현종 기자 

 서울일보 13-02-21 16:00 | 최종업데이트 13-02-21 16:00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안국제공항 면세품 인도장 "관광객 유치 파란불"
고객 돈 가로챈 새마을금고 간부 입건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공식홈페이지- 디지털...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서서히 달궈지는 2014소치동계올..
박승희 의원 서울 월드컵 상암 ..
연예종합
[서울일보=윤지현 기자] 현직 검사가 자신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했던 ..
해변에서 ‘꿈 같은 로맨스’를 컨셉
기황후’카리스마 넘치는 황태후 ..
개그맨 류담' 도전1000곡'에 출연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남유진 구미시장
남유진 구미시장는 日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오
고재득(高在得)
고재득(高在得) 성동구청장은 30일 오후 5시
유덕열 동대문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이동진 도봉구청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3월 29일 오후 2시 도봉구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5 제일빌딩 5층
대표이사 : 전병길ㅣ 편집국장 : 이진화 ㅣ 대표전화: 02-783-6115(代)
디지털서울일보는 한국신문방송클럽_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디지털서울일보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