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서울
경기
인천
충청
전남
전북
영남
> 지역뉴스 > 경기
경기도내 돼지유행성설사병 주의보 발령
 서울일보 13-12-07 14:48 | 최종업데이트 13-12-07 14:48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서울일보=김보라 기자] 경기도내 돼지유행성설사병 주의보가 발령됐다.

경기도북부축산위생연구소(소장 허섭, 이하 연구소)는 충남·경남지역에서 돼지유행성설사병이 발생해 전국적 확산으로 인한 양돈농가의 큰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12월 6일 경기도내 양돈농가에 대해 발생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돼지유행성설사병은 충남에서 2건, 경남에서 1건 등 총 3건 401두에서 발생됐다.

이 병은 제3종 가축전염병으로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으나 환절기와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모든 연령의 돼지에게 감염되며, 특히 1주령 미만의 젖먹이 새끼돼지에게는 수양성 설사와 구토증상 감염율이 100%, 폐사율은 50% 이상으로 양돈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준다.

주요 전파요인은 감염 돼지의 설사분변이 오염된 차량, 기구, 사람의 이동을 통해 다른 농장으로 빠르게 전염된다.

예방대책으로는 임신돈에 예방접종을 2회 실시(분만 5~6주전에 1차, 3주후 2차 보강접종)해 젖먹이 새끼돼지가 어미의 초유를 통해 충분하게 항체를 전달 받을 수 있게 하여야 하며, 분만 전에 돈사바닥과 어미돼지의 유방, 관리인의 손 및 장화 등을 소독한 후에 분만을 유도해야 한다.

또한, 외부로부터의 차단을 위해 농장에 출입하는 모든 차량, 사람의 출입을 제한하고 반드시 철저히 소독한 후 출입시켜야 한다.

허섭 연구소장은 “아직까지 도내 발생은 없으나 발생에 따른 출하제한 등 불이익으로 일부 양돈농가에서 신고를 꺼릴 것으로 판단된다”며, “농장 내 설사병이 발생되면 즉시 연구소에 의뢰해 정확한 진단과 전문가의 지도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일보 13-12-07 14:48 | 최종업데이트 13-12-07 14:48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김보라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경기도, 10일까지 농업인자녀 대학생 학자금 신청 받아
공짜 바이러스, 대한민국 위기 원인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공식홈페이지- 디지털...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서서히 달궈지는 2014소치동계올..
박승희 의원 서울 월드컵 상암 ..
연예종합
[서울일보=윤지현 기자] 현직 검사가 자신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했던 ..
해변에서 ‘꿈 같은 로맨스’를 컨셉
기황후’카리스마 넘치는 황태후 ..
개그맨 류담' 도전1000곡'에 출연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남유진 구미시장
남유진 구미시장는 日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오
고재득(高在得)
고재득(高在得) 성동구청장은 30일 오후 5시
유덕열 동대문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이동진 도봉구청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3월 29일 오후 2시 도봉구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5 제일빌딩 5층
대표이사 : 전병길ㅣ 편집국장 : 이진화 ㅣ 대표전화: 02-783-6115(代)
디지털서울일보는 한국신문방송클럽_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디지털서울일보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