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서울
경기
인천
충청
전남
전북
영남
> 지역뉴스 > 전남
전남도, 38개 마을서 전문가 참여하는 ‘농촌 현장포럼’ 운영
 서울일보 13-07-29 07:05 | 최종업데이트 13-07-29 07:05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전라남도는 올 8월부터 주민 주도로 마을 발전과제를 발굴하는 프로그램인 농촌 현장포럼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농촌 현장포럼은 대학 교수 등 다양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마을의 유형·무형 자원과 주민 역량을 분석·진단해 마을 주민들의 참여와 토론을 통해 마을의 발전과제를 주민 스스로 발굴토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관 주도 하향식의 농촌마을 개발사업의 한계에 대한 반성에서 출발한 것으로 지난해 강원도와 충남도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했고 올해부터는 전국 시군별로 2개 마을씩 추진된다.

전라남도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18개 시군, 36개 마을이 농촌 현장포럼 대상지로 선정돼 목포대학교에 설립된 전남 농촌활성화지원센터에서 현장포럼을 진행한다. 지난 7월 5일 강진 군동면 비자동마을에서 처음으로 현장포럼을 시작한 이후 8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해 11월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전통 베틀놀이를 마을 발전 주제로 채택해 진행 중인 강진 비자동마을의 경우 65세 이상 주민이 대다수인 농촌 현실에서 ‘정말 잘 진행이 될까’ 하는 당초 우려와는 달리 ‘마을 비전을 주민이 스스로 만들어가고 있다’는 자부심으로 주민의 절반 이상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농촌 현장포럼은 주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대학교수 등 전문가가 진행을 맡는다. 전문가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마을 자원 조사 과정부터 마을 발전과제 발굴 과정까지 모두 주민 스스로 하도록 진행 위주의 조력자 역할만 한다.

현장포럼 결과는 농산어촌 개발사업의 신규 예비계획서 작성 등에 활용하며 현장포럼 우수 마을에는 다음 연도 신규사업 선정 시 가점 등을 줄 계획이다.

명창환 전남도 안전행정국장은 “농촌 현장포럼은 지금까지 각종 개발 지원사업이 관 주도형, 하향식으로 운영돼온 데 대한 반성에서 출발했다”며 “지역 주민이 주인이 돼 마을 비전을 만들고 발전 모델을 창출하는 새로운 시도라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타 시도의 농촌 현장포럼 운영사례 등에 대한 정보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운영하는 ‘함께하는 우리 농촌 운동’ 누리집(
http://www.woorichon.kr)에서 참조해 자기 마을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서울일보 13-07-29 07:05 | 최종업데이트 13-07-29 07:05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이승찬 기자
jncworld@empal.com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남도, 사이버 공간 연계 축제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결과 발표
전남도, 진드기매개 감염병 추가 발생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공식홈페이지- 디지털...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서서히 달궈지는 2014소치동계올..
박승희 의원 서울 월드컵 상암 ..
연예종합
[서울일보=윤지현 기자] 현직 검사가 자신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했던 ..
해변에서 ‘꿈 같은 로맨스’를 컨셉
기황후’카리스마 넘치는 황태후 ..
개그맨 류담' 도전1000곡'에 출연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남유진 구미시장
남유진 구미시장는 日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오
고재득(高在得)
고재득(高在得) 성동구청장은 30일 오후 5시
유덕열 동대문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이동진 도봉구청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3월 29일 오후 2시 도봉구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5 제일빌딩 5층
대표이사 : 전병길ㅣ 편집국장 : 이진화 ㅣ 대표전화: 02-783-6115(代)
디지털서울일보는 한국신문방송클럽_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디지털서울일보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