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
뉴스
지역뉴스
스포츠
연예
위클리 정경
사설 칼럼
>
개성공단 장점은 '저렴한 인건비'
 서울일보 14-02-11 07:13 | 최종업데이트 14-02-11 07:13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서울일보=이시은 기자] 외국인투자기업들이 개성공단의 가장 큰 장점으로 저렴한 인건비를 꼽았다.

코트라(KOTRA)는 국내 외국인투자기업 27곳과 해외 16개 나라 해외투자처 188곳을 대상으로 '개성공단 투자환경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저렴한 인건비(33%)를 개성공단의 잠점이라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그외 임대비용(22%), 조세혜택(21%), 동북아에서의 전략적 입지조건(11%) 등 순이다.

특히 북미와 유럽연합(EU), 국내 외국인투자기업들이 개성공단의 저렴한 인건비를 강점으로 꼽았다. 반면 중국과 일본 기업들은 조세혜택과 물류이점이라고 답했다.

또 개성공단 투자를 추진한다면 합작투자(Joint Venture) 형태로 진출하겠다는 답변이 전체의 56%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단독투자(23%), 지분투자(9%) 순이었다.

개성공단이 외국기업 투자유치를 통한 국제적 산업단지로 발전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로 전체 응답자의 74%가 '북한정부에 대한 신뢰성'을 내세웠다. 북한 핵문제(23%), 원산지 및 판로문제(13%), 3통(통신, 통행, 통관)문제(11%) 등의 답변도 있었다.

설문에 응답한 국내 진출 외투기업의 86%가 북한정부의 신뢰성이 개성공단 국제화를 위한 관건이라고 응답했다.

공단 인지도 조사에서는 지난해 10월 조사시점보다 12%p 오른 78%의 응답자가 개성공단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 인지경로는 언론보도가 대다수(87%)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외 개성공단 투자유치 설명회가 개최될 경우 참석의향을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39%가 참석하겠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중국(69%)과 일본(49%) 기업들의 관심도가 국내 외국인투자기업(26%)보다 두 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

코트라 관계자는 "설문에 응답한 대부분의 기업들이 개성공단의 발전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하겠다고 응답했다"며 "향후 코트라 해외무역관의 투자전담관을 통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일보 14-02-11 07:13 | 최종업데이트 14-02-11 07:13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이시은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공식홈페이지- 디지털...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서서히 달궈지는 2014소치동계올..
박승희 의원 서울 월드컵 상암 ..
연예종합
[서울일보=윤지현 기자] 현직 검사가 자신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했던 ..
해변에서 ‘꿈 같은 로맨스’를 컨셉
기황후’카리스마 넘치는 황태후 ..
개그맨 류담' 도전1000곡'에 출연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남유진 구미시장
남유진 구미시장는 日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오
고재득(高在得)
고재득(高在得) 성동구청장은 30일 오후 5시
유덕열 동대문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이동진 도봉구청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3월 29일 오후 2시 도봉구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5 제일빌딩 5층
대표이사 : 전병길ㅣ 편집국장 : 이진화 ㅣ 대표전화: 02-783-6115(代)
디지털서울일보는 한국신문방송클럽_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디지털서울일보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