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일보
뉴스
지역뉴스
스포츠
연예
위클리 정경
사설 칼럼
>
채권등록발행 304조 전년比 0.5%↓
 서울일보 14-01-30 06:30 | 최종업데이트 14-01-30 06:30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서울일보=이시은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공사채 등록발행액은 304조9036억원으로, 전년(306조4949억원) 보다 0.5% 감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총 규모는 큰 변화가 없었으나 양도성예금증서(CD)는 전년보다 약 2배 가까운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발행유형별로는 특수금융채가 61조522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회사채 60조5245억원, 일반특수채 58조5455억원, 일반회사채 48조8234억원, 양도성예금증서 22조1194억원, 유동화SPC채 21조3232억원, 국민주택채 10조4870억원, 파생결합사채 9조2751억원, 지방공사채 7조8602억원, 지방채 4조4171억원, 유사집합투자기구채 60억원 순으로 발행됐다.
 
2012년과 대비하면 양도성예금증서가 91.9% 증가해 약 2배 가까이 올랐으며, 특수금융채  25.4%, 지방채 17.4%, 유동화SPC채 11.9%, 국민주택채 7.7% 각각 증가했다.
 
반면 유사집합기구채 70.0%, 일반특수채 31.4%, 지방공사채 22.5%, 일반회사채 15.7% 줄었다.
 
지난해 등록발행채권 모집유형별 규모는 공모 264조904억원, 사모 18조6938억원으로 공모가 차지하는 비중이 93.4%를 차지했다.
 
2012년 대비 모집유형별 증가율은 사모채권이 111.6% 증가한 반면, 공모채권은 7.7% 감소했다. 한편 사모채권 중에서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른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기초채권은 2조7823억원으로 14.9%의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외화채권의 원화기준 등록발행규모는 2조41억원으로 2012년 대비 6.1% 감소했다. 달러표시채권은 원화환산해 약 1조4595억원을 발행, 전년대비 16.2% 감소한 반면 엔화표시채권은 약 5446억원을 발행해 전년보다 38.2% 증가했다.

등록발행채권의 만기구조는 장기채권(3년 초과)이 126조9633억원으로 가장 많은 41.6%를 차지했다. 이어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93조9067억원으로 30.8%, 단기채권(1년 이하)이 84조336억원으로 27.6%를 차지했다.
 
만기구조별 증감률은 중기채권은 14.7%, 장기채권은 7.2% 감소한 반면 단기채권은 41.1%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등록기관인 예탁결제원의 등록발행시스템을 이용하는 기관은 1만791개사이며 등록잔액은 약 949조원에 달한다.
 
한편 채권등록제도는 공사채등록법에 따라 채권의 소유자 또는 이해관계자가 채권실물을 보유하지 않고 등록기관에 비치된 공사채등록부에 채권자의 성명, 주소, 채권금액 등의 권리내역을 등록해 채권자로서의 권리가 확보되는 제도다. 채권등록제도를 통해 채권실물 발행비용 절감 및 신속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다.

 서울일보 14-01-30 06:30 | 최종업데이트 14-01-30 06:30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이시은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공식홈페이지- 디지털...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서서히 달궈지는 2014소치동계올..
박승희 의원 서울 월드컵 상암 ..
연예종합
[서울일보=윤지현 기자] 현직 검사가 자신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했던 ..
해변에서 ‘꿈 같은 로맨스’를 컨셉
기황후’카리스마 넘치는 황태후 ..
개그맨 류담' 도전1000곡'에 출연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남유진 구미시장
남유진 구미시장는 日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오
고재득(高在得)
고재득(高在得) 성동구청장은 30일 오후 5시
유덕열 동대문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이동진 도봉구청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3월 29일 오후 2시 도봉구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4-35 제일빌딩 5층
대표이사 : 전병길ㅣ 편집국장 : 이진화 ㅣ 대표전화: 02-783-6115(代)
디지털서울일보는 한국신문방송클럽_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 정회원사입니다.
Copyright ⓒ 1996 뉴스인포메이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mbcclub@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디지털서울일보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 문의메일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