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하늘정원에서 가을정취 만끽하세요 9월 21일 ~ 10월 21일까지 무료개방 … 다음 주 개화 절정 예상

편집부 기자 / 기사작성 : 2018-10-03 19:45:23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인천공항 내 하늘정원에 코스모스 꽃밭 36,000m2를 조성해 일반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중이라고 밝혔다.

코스모스 꽃밭은 지난 9월 21일 개장하여 10월 21일까지 한 달간 운영될 예정이며, 다음 주에는 코스모스 개화가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10월 2일 기준 코스모스 꽃밭의 누적 방문객은 18,000여 명에 달한다.

이용시간은 주말과 휴일을 포함해 9시30분에서 18시까지로, 17시30분까지 방문객 입장이 가능하다.

공사는 이용객 편의를 위해 안내직원을 배치하고 대형 그늘막 1개소와 야외테이블 10개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하늘정원은 공사가 인천공항 동남측 유휴지(38만㎡)에 조성한 휴식공간으로, 인천공항에 이착륙하는 항공기의 모습과 자연경관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인천공항의 대표 명소 중 하나다.

코스모스 꽃밭 방문을 원하는 경우 공항철도 공항화물청사역에 내려 국제업무단지 방향 공항셔틀버스를 탑승한 후 하늘정원 임시정류소에서 하차하면 된다.

인천공항 자전거도로를 이용해 자전거로도 방문이 가능하고, 자가 차량 방문객을 위한 주차장도 약 200면 가량 준비되어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역사회공헌을 위해 하늘정원 꽃밭을 조성해 지역주민을 포함한 방문객들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올해 봄에는 유채꽃밭을 조성해 5월 21일부터 6월 9일까지 3주간 약 만여 명이 하늘정원을 찾은 바 있다.

또한 내년에는 하늘정원에 화장실, 전망대 등 편의시설을 확충하여 방문객들이 보다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지역주민들께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실 수 있도록 인천공항 하늘정원에 코스모스 꽃밭을 조성했다”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앞으로 지역주민들과 소통을 강화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