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신도동, ‘안전한 보금자리’ 위해 따뜻한 손길 나눠

김영란 기자 / 기사작성 : 2018-06-05 17:14:04
  • -
  • +
  • 인쇄


[내외신문=김영란 기자]- 관내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위한 자원봉사 실시


고양시 덕양구 신도동 복지일촌협의체는 관내 교회와 함께 강풍 피해로 주택이 파손됐으나 형편이 어려워 집수리를 하지 못하고 있는 저소득 독거노인가구에 대해 지난 2일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집수리 봉사활동은 동 협의체위원이 복지사각지대로 발굴한 사례로 신도동주민센터 맞춤형복지팀의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연계해 교회 자원봉사위원회와 합동으로 추진됐다. 동협의체위원과 교회 봉사단 10여 명이 참석해 지붕 교체, 주택 내외부 수리 등을 통해 안전한 주거환경을 마련해 주었다.

 

주거환경정비 지원대상자인 독거어르신은 “곧 장마철이 다가와 걱정이 많았는데 한시름 놓았다”며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신도동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활동은 복지사각지대 발굴 취약계층가구를 대상으로 청소, 폐건축물 처리, 주택 내·외부 수리 등 자원봉사활동으로 진행되며 저소득층의 주거안정 도모 및 어려운 이웃의 복지사각지대 사전 발굴·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신도동장은 “관내 어려운 주민을 위해 발 벗고 나서준 교회 관계자분들과 협의체위원들에게 감사하고 앞으로도 주위의 소외된 이웃이 필요한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 복지문제 해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