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돼지유행성설사병(PED) 발생주의보 발령

편집부 기자 / 기사작성 : 2017-11-06 19:39:05
  • -
  • +
  • 인쇄


 

[내외신문=권용욱 기자] 경경상남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황보원)가 김해 돼지 밀집사육지역 양돈농장에서 돼지유행성설사병이 발생 긴급하게 도내 전지역 ‘돼지유행성설사병 발생주의보’를 6일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령은 2017년 9월 제주도를 마지막으로 최근 발생보고가 없었으나, 김해 돼지 밀집사육지역 포유자돈에서 집단 발생하여 질병확산을 막기 위해 조치했다.


이에 시험소는 정확한 진단과 철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출입한 차량·사람·기구에 묻어 다른 농장으로 빠르게 전파하므로 방역 실시하여 인근 농장이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사전에 차단방역 할 계획이다.


발생농장 반경 10km 이내에 양돈장 100여 호가 위치하고 있으며 요즘과 같은 환절기나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는 질병적 특성을 감안할 때, 앞으로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시험소는 예상하고 있다.


돼지유행성설사병(Porcine Epidemic Diarrhea : PED)은 모든 연령의 돼지에게 감염되고 양돈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주기 때문에 제3종 법정가축전염으로 지정했다. 있으나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는다.


황보원 경남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예방적 방역관리를 위해 양돈농가에서 어미돼지에 대한 예방접종 실시하여 새끼돼지가 어미 초유를 통해 방어항체를 전달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출입차량에 대해서는 철저한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