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문화재단 도서전‘마음을 안다’개최 한다.

임영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1 21:3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대인들의 마음을 돌아볼 수 있는‘사서들의 추천도서’열려
중구문화재단 주관, 지역예술가 기획·진행. 중구구립도서관 협력 개최
협치의 시범 사례가 될 터.
[내외신문= 임영화기자]
▲ 중구문화재단 도서전‘마음을 안다’개최.
반복되는 일상에 지쳐있거나 용기가 필요하다면 책과 함께 떠나는 마음으로의 산책은 어떨까?

(재)중구문화재단(사장 윤진호)은 오는 7월 20일(토)부터 31일(수)까지 충무아트센터 갤러리에서 중구 내 도서관 사서들과 협력한 <마음을 안다>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역예술가가 기획·참여하고 중구구립도서관이 협력하여 진행한다.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등 사서들이 엄선한 도서 약 150권으로 채워진 이 도서들은 ‘오늘 하루는 어땠는지’ 안부 인사를 건네며 위로와 공감을 선사한다. 

특히 필사하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조용히 스스로의 마음과 감정에 귀 기울여 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이번 전시는 바삐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내 마음을 돌아보며 인문학이 갖고 있는 치유의 힘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이번 전시를 준비한 중구시설관리공단 안균오 이사장은 “인문과 예술이 만나는 이번 전시를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재)중구문화재단 윤진호 사장은 “지역에서 터를 잡고 활동하고 있는 예술가들과 중구민과 밀접한 시설을 운영해온 중구시설관리공단과의 협력 이번 전시를 개최할 수 있어 기쁘다”며 “협치 운영의 시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 마음을 알고, 따뜻하게 안아 줄 본 전시는 무료로 진행되며, 중구청과 중구문화재단 그리고 서울시중구시설관리공단이 함께한다.

임영화 기자 lyh8480@hanmail.net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