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동탄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곽상민, 검거 과정서 흉기 자해로 사망

박남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0 21:05: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경기 화성 동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29일 경찰에 검거되는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화성동탄경찰서는 "이날 오후 8시5분께 충청남도 부여군 석성면에서 용의자 곽상민(42) 씨를 붙잡았지만, 곽씨가 검거 당시 자해를 해 숨졌다"고 밝혔다.


곽 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30분께 화성시 동탄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8분께 곽상민 씨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이 택시에 탔다는 112 신고를 받고, 택시의 위치를 추적하며 예상 도주로에 경찰을 배치했다. 경찰은 곽 씨가 탄 택시를 붙잡아 검문을 했고, 이 과정에서 곽씨는 흉기로 자신의 가슴과 복부 등을 자해했다. 경찰은 곽씨를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오후 8시50분께 결국 숨졌다.


경찰은 화성 동탄 살인사건 발생 직후 탐문수사를 통해 살해당한 권씨의 지인인 곽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동탄경찰서 형사 등 61명의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벌였지만 곽씨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공개수사로 전환해 곽상민 씨의 인적사항과 인상착의, 사건 개요가 담긴 전단지 5000장을 동탄 일대에 배포하며 공개수배에 들어갔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