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19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 실시

박남수 기자 / 기사작성 : 2018-11-28 21:02:18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LG전자(066570, www.lge.co.kr)가 11월 28일 이사회를 열고 2018년 임원인사(2019년 1월 1일자) 및 조직개편(2018년 12월 1일자)을 실시했다.

LG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한 신성장 동력과 핵심역량을 조기에 확보하는 한편, 수익성 기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사업단위의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LG전자는 사업단위 책임경영을 강화해 CEO가 미래사업 구상과 현재의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LG전자는 미래 전략사업의 조기육성과 역량강화를 위해 CEO 직속으로 ‘로봇사업센터’와 ‘자율주행사업Task’를 신설한다.

로봇사업센터에는 새로운 로봇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CTO, H&A사업본부, 소재/생산기술원 등 여러 조직에 분산돼 있던 로봇 관련 조직과 인력이 통합된다. 센터장은 ㈜LG 기획팀장을 역임한 노진서 전무가 맡는다. 

자율주행사업Task는 자율주행 관련 중장기적인 투자와 역량개발에 집중한다. 자동차 산업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윤용철 전무가 리더에 선임됐다.

LG전자는 인공지능 연구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있는 연구조직을 통합해 ‘북미R&D센터’를 신설한다. 또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을 맡고 있는 ‘클라우드센터’는 CTO 산하로 이관해 인공지능 관련 기술융합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인공지능, IoT, 5G 등과 관련해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전사적인 시너지를 도모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CEO 직속 조직인 ‘융복합사업개발센터’를 ‘융복합사업개발부문’으로 승격하고 황정환 부사장을 유임시킨다.

LG전자는 CEO 산하에 있던 생산과 구매 조직을 각 사업본부 산하로 이관해 사업 완결형 조직체계를 구축하고 사업단위의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한다.

LG전자는 5개 사업본부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다. 단, 솔루션 관점의 사업모델을 확장하고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보다 명확하게 하기 위해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는 ‘VS(Vehicle component Solutions)사업본부’로, ‘B2B사업본부’는 ‘BS(Business Solutions)사업본부’로 명칭을 변경한다.

권봉석 사장이 MC사업본부장을 맡고 HE사업본부장도 겸임한다. 권 사장은 HE사업본부에서 이뤄낸 올레드 TV 성공체험과 1등 DNA를 MC사업본부에 이식한다. 권 사장은 MC사업본부에서 상품기획을 맡은 바 있다.

VS사업본부장은 스마트사업부장을 역임하며 자동차부품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전문성을 갖춘 김진용 부사장이 선임됐다. LG전자는 VS사업본부의 영업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은석현 전무를 외부에서 영입했다.

LG전자는 글로벌 B2B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유럽,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등의 지역대표 산하에 고객 밀착형 조직인 ‘BS지역사업담당’을 신설했다.

LG전자는 부사장 5명, 전무 12명, 상무 39명 등 총 56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지난해 승진규모는 67명(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이다.

LG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사업성과뿐 아니라 미래준비를 위한 성장 잠재력과 탁월한 역량을 갖춘 인재를 선발했다. 특히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젊은 인재를 과감히 발탁해 젊고 유연한 조직으로의 변화를 추구했다.

■부사장 승진(5명)

▲박형세 TV사업운영센터장▲윤태봉 H&A해외영업그룹장▲전명우 경영지원그룹장▲최고희 CTO SIC센터장▲최승종 CTO SIC센터 산하 Task리더(수석연구위원)

■전무 승진(12명) / 상무 승진(39명)

LG전자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의 선행기술 개발을 통해 대규모 수주 성과를 낸 이상용 상무를 전무로 선임했다. 또 로봇 기술개발을 이끌며 신사업 기회 발굴에 기여한 백승민 연구위원을 수석연구위원(상무급)으로 승진시켰다.

또 성과주의 기반의 인사제도 구축에 기여한 이은정 책임(여성) △생산시스템 전문성을 키워 제조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송시용 책임(39세) △중국 동북지역의 매출구조 개선에 기여한 쑨중쉰(Zhongxun Sun) 책임이 상무로 승진했다.

■부사장 승진(5명)

▲박형세(朴亨世) TV사업운영센터장▲윤태봉(尹泰棒) H&A해외영업그룹장▲전명우(田明祐) 경영지원그룹장▲최고희(崔高熙) CTO SIC센터장▲최승종(崔昇鍾) CTO SIC센터산하Task리더(수석연구위원)

■ 전무 승진(12명)

▲김정태(金政泰) 한국B2C그룹장▲백승면(白承勉) H&A제어연구소장▲백승태(白承台) RAC사업담당▲서영재(徐永在) 상품전략담당▲오세기(吳世基) 에어솔루션연구소장▲유규문(劉圭文) CS경영센터장

▲이삼수(李三秀) LG사이언스파크 Digital Transformation담당▲이상용(李相龍) CTO A&B센터장▲이천국(李天國) HE북미영업담당▲이철훈(李哲熏) MC북미영업담당▲이현준(李賢濬) MC선행연구담당 ▲임종락(林鍾樂) 스마트개발센터장

■ 상무 승진(39명)

▲김명수(金明洙) 냉장고 T/Freezer BL▲김상욱(金尙郁) 한국모바일사업자담당▲김성호(金聖鎬) B2B마케팅담당▲김양순(金良純) 부품솔루션생산담당▲김이권(金二權) H&A기획관리담당▲김재승(金載承) 캐나다법인장

▲김주민(金柱玟) CTO 인공지능연구소장▲김학현(金學鉉) IT해외영업담당▲김희철(金熙徹) HE품질경영담당▲노영호(盧暎昊) 빌트인사업실장▲박내원(朴來源) 한국HA마케팅담당▲박상호(朴相鎬) 중남미기획관리담당

▲박종선(朴鐘善) VS Connectivity개발담당▲백승민(白承珉) CTO 로봇신사업개발Task리더▲사영진(史暎鎭) CTO HR담당▲서흥규(徐興揆) 상품전략담당 산하▲손휘창(孫輝昌) 쿠킹/빌트인연구개발담당▲송시용(宋始勇) 제조역량강화담당

▲송준혁(宋晙赫) MC선행영업담당▲신화석(申和錫) 콜롬비아법인장▲엄위상(嚴位相) CTO Software공학연구소장▲여창욱(余昌彧) 유럽ID사업실장▲유병국(劉秉國) AVN개발리더▲이범섭(李範燮) 북유럽법인장

▲이석수(李昔秀) SW업그레이드센터장▲이수종(李壽鍾) 품질심사담당▲이영채(李榮彩) 일본법인장▲이은정(李恩政) 인사담당▲이장하(李長河) CEM사업담당▲이정희(李定熹) 경영기획담당▲임상무(林相武) 청소기사업담당

▲임선경(林善京) VS전력모듈Task리더▲장석호(張錫虎) TV제품개발실장▲정원진(鄭園蓁) 로봇사업전략/개발담당▲정해진(鄭海振) 단말생산담당▲조성구(趙誠球) HE디자인연구소장

▲조휘재(趙彙宰) CTO 특허경영실장▲최승윤(崔承胤) HE/VS스마트구매담당▲Zhongxun Sun(孙忠逊) 중국 동북담당

■신임 본부장 프로필

▲김진용 VS사업본부장

■인적사항

▲출생연도 : 1961년

▲학    력 : 서울대학교전자공학(학사)▲한국과학기술원 전기전자공학(석사)▲(美)아이오와대 전기공학(박사)

■주요경력사항

▲1993년 LG전자 영상미디어연구실 (책임)▲2001년 LG전자 Digital Media(연)Digital Core Tech그룹장 (상무)▲2009년 LG전자 BS(Business Solution)연구소장 (전무)▲2011년 LG전자 HE 커머셜 디스플레이&시큐리티사업부장 (전무)▲2013년 LG전자 VC IVI(In Vehicle Infotainment)사업담당 (전무) ▲2015년 LG전자 VC IVI사업부장 (부사장)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