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새로운 기회의 문을 열어줄 것”

박남수 기자 / 기사작성 : 2018-11-06 20:57:09
  • -
  • +
  • 인쇄
문 의장, 열린정부파트너십 아태지역회의 오찬 참석

[내외신문=박남수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월 6일(화) 열린정부파트너십(Open Government Partnership) 아태지역회의 오찬을 함께하며 환영의 말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열려있다’라는 말은 다양한 뜻과 함의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첫째 “모든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포용적 민주주의”, 둘째 “정부와 정책의 투명성”, 셋째 “책임성의 제고로 끊임없는 혁신과 효율의 도모”를 꼽았다.

문 의장은 이어 “대한민국 국회도 이런 열린정부가 가능하도록 시민의식을 높이고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아태 지역 많은 국가들이 열린 정부를 지향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도 계속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지난 봄부터 세계는 한반도를 주목하고 있다. 북한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정상회담이 세 차례나 개최됐고, 6.12 북미정상회담이 최초로 성사됐다. 한반도의 평화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도 새로운 기회의 문을 열어줄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아태지역 국가 지도자들의 지지와 협력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열린정부파트너십(Open Government Partnership)은 정부와 시민 간 협력을 기반으로 정부의 투명성을 증진하고 시민참여 활성화를 핵심 가치로 삼아 열린정부를 구현하고자 2011년 제66회 유엔총회에서 출범한 국제 협의체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