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과정서 '피후견인 차별' 없앤다… '직무수행능력 여부' 기준으로

박남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8:3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법무부(장관 박상기)와 법제처(처장 김형연)는 9일 피후견인 선고를 받았으나 직무수행에 지장이 없는 사람들을 채용 등의 영역에서 불합리하게 차별하는 피후견인 결격조항에 대한 정비방안을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고 밝혔다.

 
피후견인이란 질병·장애·노령 그 밖의 사유로 인한 정신적 제약 때문에 일정한 법률행위시 후견인의 조력을 받을 필요가 있어, 본인 또는 배우자 등의 청구에 의해 가정법원으로부터 성년후견개시 또는 한정후견개시의 심판을 받은 사람을 말한다.


현행 피후견인 결격조항은 직무수행능력의 유무를 묻지 않고 피후견인이라는 사실만을 이유로 약 450개 법령에서 영업·자격 등의 직무에서 피후견인을 일괄적으로 배제하고 있다.


이로 인해 피후견인은 공무원, 안경사 등 자격시험에 응시조차 할 수 없다. 또 해당 직무를 온전히 수행해 왔더라도 피후견인이 되면 즉시 직무를 그만두어야만 해 과잉 규제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법무부와 법제처는 법령상 직무 수행의 인정여부를 '피후견인 선고 여부'가 아닌 '직무수행능력 보유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하도록 결격조항을 정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피후견인 결격조항은 삭제하고, 개별 법령상 규정되어있는 자격시험 또는 인허가 요건 등을 활용하거나 그 밖의 방법을 도입해 직무수행능력을 검증하기로 했다.


다만 제도의 급격한 전환 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등을 고려해 우선 피한정후견인 결격조항(정비대상 법령 총 395건)부터 정비를 추진하고, 그 시행 경과를 살펴본 후 피성년후견인 결격조항까지 정비를 확대할지 검토하기로 했다.

 
각 부처에서 피한정후견인 결격조항 정비 수용의견을 회신한 275개 법령은 올해 하반기에 일괄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이번 정비로 정신장애인·노인 등의 자기결정권 존중 및 사회통합 유도를 위해 2013년 도입된 성년후견 제도의 이용이 활성화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