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자유한국당 5.18 운동 망언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돼"

김봉화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1 16:21: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촉구
▲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최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민주운동에 대해 왜곡하는 표현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5.18관련 범죄적 망언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주었다면 유감 이라고 했지만,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고 밝히며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이 우리 국민이 이룬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기 때문이다. 5.18민주화운동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자유한국당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 그 진심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도 밝혔지만, 우리 당은 야 3당과 공조를 통해 범죄적 망언을 한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겠다. 뿐만 아니라 형사적 처벌에 대한 것도 검토하겠다. 이를 통해 다시는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원내대표는 "중대한 역사왜곡 행위를 처벌하는 법률 제정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하며 망언을 이어간 의원들의 징계를 촉구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