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조여정 “평범한 배우였던 나, 봉준호 감독 만나 다시 태어났죠”

박남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6 15:00: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생충’ 조여정 “평범한 배우였던 나, 봉준호 감독 만나 다시 태어났죠”

박남수 기자 / 기사작성 : 2019-06-06 15:00:15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배우 조여정은 최근 즐겁고 행복하다.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선균 등과 함께 작업한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지난달 30일 개봉 후 6일 만에 400만 관객을 넘으며 흥행에서도 대박 조짐을 보이기 때문이다.


기생충’은 기택네(송강호)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영화다.


조여정은 박사장의 아내 연교 역을 맡아 백치미가 있으면서도 가족애를 지닌 부잣집 사모님을 ‘심플’하게 연기했다.

 

 “지금껏 연기에 대해 고민하고 노력했던 것을 인정받는 것 같아 감사하다”는 조여정을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나 ‘기생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황금종려상은 최고의 영광이어서 다음 작품에서는 연기를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


그리고 ‘기생충’이 전 세계 192개국에 판매됐다고 하는데, 다른 나라 관객이 볼 수 있다는 것도 너무 행복한 일이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