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우리 동네 음식점 입식 좌석 개선 지원사업’ 추진

정주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3 11:47: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입식 환경 개선을 위해 50곳 시범 지원, 업체당 최대 300만원 이내
▲ 부산시청사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외식문화 개선 및 서비스 향상을 위한 ‘우리 동네 음식점 입식 좌석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5월 말까지 참여를 희망하는 음식점의 신청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연간 200만 명 이상 외국인 관광객이 부산을 방문하며 좌식문화의 불편함을 호소한 지 오래며, 허리나 관절 질환이 있는 경우 바닥에 앉으면 디스크 생길 우려가 있어 좌식 생활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인식도 있다. 이에 최근 한식당, 경로당 등도 ‘입식 인테리어’로 개선하며 전통적인 좌식에서 입식 문화로 빠르게 변화하는 추세다. 이에 맞춰 부산시가 영세한 음식점의 좌석을 입식으로 개선하기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지원대상은 연 매출액 3억 원 이하인 좌식 음식점으로 50곳 내외의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부산지역 내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식탁, 의자를 구매해서 지원하며, 선정된 업체는 경영 애로사항에 관한 전문가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업체당 3백만 원 한도로 지원하며, 자부담금 10% 이상을 미리 납부해야 한다. 모집 결과 발표는 6월경이며, 부산시 착한 가격업소와 제로페이 가맹점 등은 우대 가점이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리 동네 음식점이 입 식좌석으로 개선되면 지역 외식문화가 발전하고, 식탁 및 의자 등 부산 지역 가구업체 제품 구매로 지역가구 업체 매출 또한 증대될 것이며,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에 작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위한 소확행 사업의 좋은 사례로 보고 이와 같은 사업들을 발굴하는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