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실종…납치 감금 수반되는 강제개종 사건으로 추정돼

김홍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5 11:2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김홍일 기자=  1월 3일 밤 춘천에서 여성 임 모씨(43)가 실종됐다.


문제는 신고를 한 딸 임 모양(17)이 “어머니는 단순한 연락두절이 아닌 가족에 의해 납치, 감금 된 것”이라며 “평소 외할머니와 아버지가 어머니와 종교문제로 의견충돌이 잦았다. 개종 목사가 주도한 강제감금개종사건이 분명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강제감금개종이란, 개인의 종교를 당사자의 의사에 상관없이 강제적으로 교묘한 수법으로 감금하여 다른 종교로 바꾸게 하는 것으로 이는 헌법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권을 무시하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다. 주로 장로교 개신교계 보수 교단이 타 교단의 교인을 대상으로 자행하며 납치·감금·폭행 등이 동원된다.

강제감금개종은 피해자의 가족이나 가까운 친족에 의해 실행되지만 기획부터 이행까지의 모든 과정이 개종 목사의 사주로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개종목사는 가족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해 비용을 부풀리고 모든 불법행위는 가족들에게 떠넘긴다. 이에 실질적인 가해자인 개종목사는 법망을 빠져나가 피해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2003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에서만 1287여명이며 목사의 입장에서 수입이 대단하다. 강제개종 피해를 입었으며 작년에만(10월말 집계) 137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강제감금개종 연도별 피해현황 그래프 (사진제공=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더욱이 강제개종을 기획·조장하는 개종목사는 한 명당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까지 사례금을 받고 있어 종교를 앞세워 사업을 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강제감금개종의 피해는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단순 폭행·납치 사건을 넘어 살인사건까지 발생한 것이다. 2007년에는 40대 여성이 남편에 의해 작년 1월에는 20대 여성이 부모에 의해 살해됐다. 

 

대한민국에서 강제감금개종을 주도하는 것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 이단상담소를 운영하는 개종목사들이다.  최근에는 이들이 해외에까지 불법강제감금개종의 손길을 뻗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미국 등 전 세계에서는 강제개종이 심각한 인권침해문제로 대두됐고 즉각적인 해결을 위한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전 세계 15개국 23개 도시에서 강제개종 근절 캠페인과 결의대회가 잇따라 열렸으며 해외 33개국 언론이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세계 대표 언론인 뉴욕타임즈에서는 ‘케이팝(K-Pop)의 고향인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에 의한 살인이 발생했다고 생각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한기총과 강제감금개종에 대항하는 시위를 돕고 희생자들을 보호하는 데에 관심을 가지고 동참해야한다’고 보도했다.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이하 강피연)는 개종 목사를 처벌하지 않는다면 강제개종은 사라질 수 없다며 ‘강제개종 목사 처벌과 강제감금개종 금지법 제정’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강피연 대표 장 모씨는 “종교 자유국인 대한민국에서 강제감금개종은 사라져야 한다”며 “국민을 지키고 보호해야할 의무가 있는 경찰 및 공무원, 언론은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 도와야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강피연은 지난 해 강제개종으로 희생된 故 구지인 씨의 1주기를 맞아 1월 6일 구 씨의 고향 광주에서 대규모 추모행사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외신문 / 김홍일 기자 busan@naewaynews.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