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서울소방 사상최초 여성소방서장 탄생

박남수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0 09:5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박남수 기자] 서울시는 서울소방 역사상 최초로 여성소방공무원인 이원주(56세) 서울소방학교 교육지원과장을 2019년 1월 9일자로 일선 소방현장 지휘관인 중랑소방서장으로 발령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여성소방공무원은 총 624명으로 전체 인원 6,954명의 8.97%를 차지하고 있다.


이원주 서장은 “1982년 강남소방서에서 소방에 첫발을 내디딜 당시 ‘소방관’이라는 직업은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터라 긴장과 기대가 교차하는 상황이었다.”고 회고했다.


또한 이원주 서장은 지난 2013년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첫 여성 감사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설치한 여성 소방공무원 고충 상담관을 겸임, ‘각 소방서별 정기적인 여성소방공원 간담회 추진’ 등으로 여성소방공무원 고충 해소와 지위 향상에 기여하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이원주 소방서장은 1982년 임용 이후, 성동소방서 구급계장, 동대문소방서 위험물안전팀장, 서초소방서 소방행정과장, 서울소방학교 교육지원과장 등 각종 보직을 두루 거쳤다.


市는 3급에 해당하는 소방행정과장에 이홍섭 지방소방준감을, 예방과장에 김시철 지방소방준감을, 재난대응과장에 김선영 지방소방준감을, 서울종합방재센터 소장에 김학준 지방소방준감을 각각 전보 발령했다.


이재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서울소방 역사상 최초로 여성 소방서장이 탄생했다는데 대해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소방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8.97%가 되는 만큼 현장에서 열심히 근무하고 있는 여성소방공무원의 사기가 진작되고, 승진에 대한 동기가 부여되기를 바란다.” 밝혔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