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19 강화문화재야행(夜行) 개최

임영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1 02:47: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화읍 원도심 문화재의 소중한 가치를 공유하다’
오는 28~29일 용흥궁공원서 다채로운 문화체험행사 펼쳐져

[내외신문= 임영화기자] 

인천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오는 28일(금)과 29일(토) 양일간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강화읍 용흥궁공원에서 ‘2019 강화문화재야행(夜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강화문화재야행(夜行) 

지난해 처음 개최된 강화문화재야행은 강화읍 원도심 문화재의 소중한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야간문화축제로 강화읍 대표 문화재를 다양한 공연, 퍼포먼스, 체험프로그램, 먹거리 등과 함께 늦은 밤까지 즐길 수 있다.
 

   

첫날인 28일 금요일에는 지역주민과 강화초등학교 학생들이 참여하는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고려검무공연, 이짜나언짜나, 김연자 초청공연, LED 트론댄스로 꾸며지는 한국무용의 공연을 즐길 수 있다.
 
29일 토요일에는 초청가수 안예은과 이혁밴드의 공연과 함께 거리의 마술공연, 마임공연, 고려궁지 별빛음악회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양일간 강화고려학당과 스토리텔러와 함께하는 강화마실, led자전거투어, 고려궁지 별자리 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지난해보다 더욱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행사장 내에는 강화군의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파랑이와 인천관광공사의 관광안내부스가 마련되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관광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행사장 내 체험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스탬프를 모으면 소정의 기념품도 함께 증정한다. 체험프로그램은 강화문화재야행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신청할 수 있고,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이번 강화문화재야행은 검암역에서 출발하는 강화 스토리워크 버스 투어프로그램과 연계해 진행되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신청하면 오후 4시에 검암역에서 출발하고 오후 10시에 검암역에 돌아올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 강화문화재야행(夜行) 행사는 지난해보다 더욱 풍성하게 준비했다”며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문화재를 마음껏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영화 기자 lyh8480@hanmail.net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